Untitled Document
[] 실력의 비밀 _ 재롱잔치
양경수 2012.03.02 1347
말로만 듣던 어린이집 재롱잔치를 보고야 말았습니다.
어느 부모가 자신의 아이가 무대 위에서 '나 이렇게 잘 컸어요!' 라고
멋진 모습을 보여주는데 감격하지 않겠습니까.
가슴 깊이 밀려오는 뿌듯함.
아내는 눈물까지 흘렸습니다. 선생님들에 대한 고마움과 아이에 대한 믿음이 느껴져 뭉클했다네요.


자랑은 아니지만^^ 아들 민호가 '쾌지나 칭칭나네'와 '샤이보이' 두 곡의 안무를 정말 완벽하게 소화하더군요.
그것도 앞 줄 맨 가운데서 말이죠. 그래서 집에 와서 물어보았습니다.



"어쩌면 그렇게 잘했니?"

"응, 나 잠잘 때도 생각했어."

"뭘?"

"어떻게 하면 잘할까 생각했어."

"밥 먹을 때도 생각하고, 계속 생각했어."

"와~ 밥 먹고 잠잘 때도 무용 생각했구나!"

"응, 그래서 잘 한거야 ^^"


실력의 비밀은 목표를 놓치지 않고 계속 생각한 것이었습니다.
잠 잘 때나 밥 먹을 때나 그 생각을 하며 준비를 한 것이지요.
그리고 어린이집에 가서는 연습에 집중했겠지요.

한 수 배웠습니다.
그리고 반성합니다.
이루고 싶은 일을 끈질기게 고민하지 않고,
하고 싶은 일을 맨 나중으로 미뤘던 것을 말이지요.

의견등록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국내 최대의 사진전문 포털사이트인 아이포스 웹진에서는 각 미디어와 화랑의 전시담당자, 프로사진가, 전국의 각 대학 사진학과 교수 및 전공자, 미술계와 광고 디자인계, 출판 편집인,  의사, 변호사 등 전문직 인사, 국내 유수 기업의 최고경영자와 임원, 사진동호인 등 26만9,995명에게 사진문화에 관한 유익한 정보들을 제공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