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 [응모] 푸른지구를 위한 작은실천
김철민 2011.07.06 745
제가 푸른 지구를 위해 무엇을 하고 있나 곰곰히 생각해보니 그나마 생각나는 것이 걷는 것이더군요.

가까운 거리는 차를 타지 않고 걸어서 가는 것.

걷는다는 것이 건강에도 좋고 환경에도 좋은 일이라지만 또 사실 귀찮은 일이기도 하거든요.

그렇지만 거친 세상의 속도에 많은 것을 잃고 사는 요즘, 걷는 것만큼 자신과 환경을 위하는 일도 없다고 생각합니다.

전 많이 걷기 때문인지 잔병치레도 없고, 많이 먹어도 체중이 별로 불지 않아서 정말 좋습니다.



아, 그리고 한가지 더 있네요.

음식 남기지 않는 것.

먹을 만큼 덜어먹으니 음식 남기는 일이 많지 않습니다.

가끔 도저히 먹을 수 없는 양을 가져와서 다 남기는 분들을 볼 때면 안타깝습니다.

그게 다 쓰레기가 되어 환경오염까지 이어질 테니까요.



이외에도 이면지 활용하기, 분리수거 잘하기, 사용하지 않는 전자제품 플러그 뽑기 등 많이 있겠지만

제가 열심히 지키는 건 위의 두개네요.



미천한 힘이겠지만 제 작은 노력이 푸른 지구를 지키는 데에 조금이나마 힘이 되었으면 하고 바랍니다.

여러분들도 함께해요~
의견등록
응모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운영자 2011.07.06
정보유출의 방지를 위해 이름, 연락처, 주소를 contents@iphos.co.kr로 보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응모기간 후 신상정보는 파기하도록 하겠습니다.
많은 홍보도 부탁드릴께요.^^
 국내 최대의 사진전문 포털사이트인 아이포스 웹진에서는 각 미디어와 화랑의 전시담당자, 프로사진가, 전국의 각 대학 사진학과 교수 및 전공자, 미술계와 광고 디자인계, 출판 편집인,  의사, 변호사 등 전문직 인사, 국내 유수 기업의 최고경영자와 임원, 사진동호인 등 27만1,967명에게 사진문화에 관한 유익한 정보들을 제공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