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세실 비튼 사진전 입장권 증정 이벤트 - 기간연장
웹진 담당자 2010.05.17 2346
입장권 증정 이벤트

세실 비튼 사진전 ‘세기의 아름다움’




아래 질문에 응답해주시는 분 가운데 30분을 추첨하여

세실 비튼 사진전 ‘세기의 아름다움’ 입장권(\9,000원, 1인 2매)을 드립니다.


응모 방법
1. 질의에 대한 응답
2. 아이포스 아이디와 이름
3. 전화 번호
4. 이메일 주소
5. 티켓을 받으실 오프라인 주소를 적어서 contents@iphos.co.kr로 보내주시면 됩니다.

질문

1. 아이포스는 000 이다.

2. 아이포스 웹진을 보면서 유익했던 것은?

3. 아이포스 웹진을 보면서 바뀌었으면 했던 것은?

4. 아이포스 웹진에서 가장 자주 들어가보시는 곳은?

5. 아이포스 웹진 이벤트에 참여하게 된 경로는 어디인가?
(예) 아이포스 웹진 정기메일을 통해 or 아이포스 홈페이지에서 or slr클럽을 통해서

이벤트 행사기간
2010년 5월 17일~5월 23일(행사 기간이 끝난 후 30분 추첨, 1인 2매)
이벤트 기간 5월 31일까지 연장합니다

티켓 수령 방법
우편으로 받거나 아이포스 웹진 사무실에서 수령해 가시면 됩니다.
우편발송은 24일(월요일)에 일괄발송 되며, 우편물 분실시 재발송되지 않습니다.
직접수령 하실 경우 서울시 종로구 관수동 159-2, 포토스페이스 빌딩 4층으로 오시면 됩니다.
(오전 9시~오후 6시 30분)


세실비튼 세기의 아름다움展

그의 작품은 시선을 압도하는 넘쳐흐르는 한 풍성함과 부드러움을 지닌 한편 대상 자체의 심연을 바라보는 고도의 집중과 날카로움 또한 지니고 있다. 대상을 표현하고 바라보는 그의 이러한 천부적 시각은 20세기의 시대의 풍미, 그리고 사람들을 그 누구보다 드라마틱하게 표현해 내고 있다.
‘세기의 아름다운 전’은 그의 여러 작품 중에서도 세기의 미녀들로 추앙받고 있는 오드리 햅번, 비비안리, 그레타 가르보, 마를린 먼로, 마를린 디트리히를 바라본 그의 시선을 보여준다.
여기에서 세실비튼은 초현실적인 회화적 구성과 연극적 요소를 극대화 하며, 탐미주의의 정점을 보여주고 있다. 오드리 헵번의 의상 디자인에도 직접 참여한 바 있는 작가는 햅번의 그 어떤 모습보다도 여배우의 극적인 여성성을 부각시켜 보여준다.
건조하기까지 한 그레타 가르보의 회색빛 표정과 대조적으로 오드리 햅번의 지나치게 과장된 모자와 소매 단의 구불구불한 곡선은 평소 그녀가 즐겨 입던 미니멀한 스타일과는 사뭇 대조적으로, 과장스러우리 만치 고전적인 여성미를 강조한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마치 가슴 속을 들여 보는 듯한 차가운 그레타 가르보의 눈빛에서는 그 어떤 장식적 요소를 거부하고 그녀의 내면 그 자체를 렌즈를 통해 담아내고 있다. 그가 디자인 패턴으로 사용하기도 한 그레타 가르보의 눈은 마치 대상의 깊숙한 바닥 너머의 내면을 고스란히 비추어 내는 듯한 투명성을 그대로 투시한다.
이처럼 세실 비튼은 상반되는 듯 하지만, 극적인 과장과 극도의 냉정함에서 비롯되는 치명적 여성성, 그리고 아름다움을 그의 손을 통해 직접 구현하고 그 모습을 다시 한번 렌즈를 통해 가감 없이 보여주고 있다.
여배우들의 본래 아름다움은 작품을 통해 또 다른 여성성으로 재 탄생되어 보여진다. 고전주의와 바로크의 고고하면서도 풍만하고 사치스럽기까지 한 그의 시선은 그가 영국 최초의 그리고 최고의 왕실사진가였다는 것을 다시금 각인 시켜 주고 있다. 피사체를 통해 그는 때로는 우아함과 도도함의 절제를, 때로는 끈적하면서도 뇌쇄적인 관능미를 교차하여 보여주고 있다. 세실비튼은 사진의 기록성과 사실성에 개의치 않는다.
그는 대범하고 과감하게 꾸미고 더하고 칠하여 가장 환상적인 무대를 창조 해 낸다. 그리고 그 무대야 말로 세실 비튼이 욕망하는 또 하나의 회화적 현실세계를 보여준다. 패션, 삶, 아름다움, 환상, 사람 이 모두 세실비튼의 작품 세계를 표현해 줄 수 있는 언어들이다.
이처럼 이번 전시는 단순히 유명 여배우들의 기록적인, 그리고 피상적인 이미지가 아닌 작가의 눈을 통해 다시 구성 되어진 시대의 아름다움을 재 발견 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전시장소 : 예술의 전당 V갤러리
전시일정 : 2010년 4월 30일 ~ 7월 24일

☞ 이 이벤트에 관한 기타 궁금한 사항은 02-2264-2381로 문의해주시기 바랍니다.

 국내 최대의 사진전문 포털사이트인 아이포스 웹진에서는 각 미디어와 화랑의 전시담당자, 프로사진가, 전국의 각 대학 사진학과 교수 및 전공자, 미술계와 광고 디자인계, 출판 편집인,  의사, 변호사 등 전문직 인사, 국내 유수 기업의 최고경영자와 임원, 사진동호인 등 26만7,802명에게 사진문화에 관한 유익한 정보들을 제공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