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Tokyo, 2008
그림자 2008.04.17 2214

지난 1월, 도쿄로 1박 3일간 올빼미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빠듯한 시간동안 열심히 발품을 팔았던 여행이라 기억에 많이 남는 여행이었습니다.
도쿄는 도시계획이 참 잘 된 도시라는 느낌이 여행내내 들었어요.
서울과는 많은 면에서 차이가 나더군요.




No.1

 

No.2

 

No.3

 

No.4

 

No.5

 

No.6

 

No.7

 

No.8

 

No.9

 

No.10

 
의견등록
첫번째사진이 나그네 2008.04.17
숙소에서 찍은 사진인가요??멋진곳에 머므르셨었군요...

실내와 창가의 밝기차이가 심해서 창문과 실내를 모두 표현하기가 어려웠을텐데.....잘찍으셨네요...
사진보니 나도 놀러가고 싶어지네요.
도쿄 김승곤 2008.04.17
인구 1200만명의 메가로폴리스라고는 생각되지 않는 한산한 거리 모습이군요. 보슬비가 내리고 있어선가부죠?

같은 제복을 입은 집단을 찍은 사진에서는 웬지 개인의 존재가 정체모를 무엇인가에 매몰되어버린 듯한 느낌을 받습니다. 메이지 신궁(?)에서 찍은 사진의 맨 앞쪽 머리를 박박 민 사람으로 봐서는 아마 극우단체인 모양이지요? 수천명(?)의 어린아이들이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아리랑 공연사진을 보았을 때와 같은 섬뜩한 기분입니다.

개인적으로는 호텔 방에서 찍은 사진을 좋아하는데, 짧은 여행을 이미지할 수 있는 컷, 예를 들면, 패스포트나 어느 식당에 들러서 먹은 음식, 여행 가이드북, 티켓, 지도, 쇼윈도우, 거리에 나붙은 포스터 같은 것을 찍어보는 것도 여행을 기념하는 사진으로 좋지 않았을까요? 약간 심술궂은 눈으로 찾아본다면 서울과는 다른 색다른 도시의 일면도 찍을 수 있었을 겁니다.

전체적으로 너무 평범해서, 여행의 감동이 와닿지 않습니다. 화면이 차분하게 정리되어 있어서 기분은 좋지만, 공식대로 예쁘게만 찍으려 하지 말고, 때로는 공격적인 사냥꾼의 시선으로 거리를 탐색해보 것도 좋지 않겠습니까?
나도... 서문일 2008.04.17
올빼미여행??
재미있을것같네요
나도한번 경험 해 봐야지^^
사진 잘 봣슴돠.
 국내 최대의 사진전문 포털사이트인 아이포스 웹진에서는 각 미디어와 화랑의 전시담당자, 프로사진가, 전국의 각 대학 사진학과 교수 및 전공자, 미술계와 광고 디자인계, 출판 편집인,  의사, 변호사 등 전문직 인사, 국내 유수 기업의 최고경영자와 임원, 사진동호인 등 27만3,705명에게 사진문화에 관한 유익한 정보들을 제공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