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갑철 - 적막강산-도시징후展
한미사진미술관 삼청별관()
2019-11-08 ~ 2020-01-15
확대(키보드"+"버튼)----축소(키보드"-"버튼)
MoPS 한미사진미술관 삼청별관은 첫 전시로 이갑철의 신작 《적막강산-도시징후》를 선보인다. 대표작으로 꼽히는 《타인의 땅》, 《충돌과 반동》, 《기》를 통해 지난 30여 년간 주관적 다큐멘터리 사진가로서 정체성을 다져온 이갑철이 촬영한 26점의 도시 사진들로 구성했다. 이번 전시는 이탈리아 출판사 다미아니 에디토레Damiani Editore와 한미사진미술관이 공동 발행한 이갑철의 사진집 출간을 기념한 전시이다.
작가의 대표작들과 마찬가지로 이번 도시작업에서도 프레임을 벗어난 화면구성이나 초점이 나간 피사체 등 이갑철 특유의 사진문법이 돋보인다. 그 중에서 눈에 들어오는 것은 사진화면을 채운 도시의 피사체들이 아닌, 사진의 ‘어두운 여백’이다. 작가는 이를 ‘여흑’이라 지칭하는데, 이것은 무언가 일어날 듯한 눈에 보이지 않는 징후들로 채워진 공간이다. “빛을 찍는 이유는 빛이 아닌 어둠을 보기 위해서”라는 이갑철의 말처럼 그의 사진은 도시의 여백, 빛이 없는 어둠의 공간에 집중한 작업이다.
전시를 위해 작가는 10여 년 동안 자연과 도시를 배경으로 촬영한 필름들을 인화했다. 이갑철은 온갖 잡음을 초월한 ‘고요와 적멸’을 자연 속에서 잡아냈고, 도시의 혼잡한 잡음에도 공간에 서린 ‘고독과 적막’을 포착했다. 결국 그에겐 산 속도 속세를 벗어난 선경이요, 도시도 속세 안의 선경이었던 것이다. 그래서 작가는 서로 대조되는 공간임에도 이 연작을 《적막강산》이라는 타이틀로 묶었다. 이번 전시는 그 중에서 도시를 배경으로 한 《적막강산-도시징후》를 소개한다.
전시는 2019년 11월 8일부터 2020년 1월 15일까지 진행된다. 11월 15일(금) 오후 5시에 출판기념회를 겸한 전시개막식이 열리며, 11월 30일(토) 낮 12시에는 아티스트 토크와 북사인회가 진행된다. 아티스트 토크는 이번에 출간된 사진집 필진으로 참여한 국립현대미술관 연구기획출판 팀장 송수정과 작가 간의 대담 형식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
전시명 : 이갑철 - 적막강산-도시징후

기간 : 2019.11.8.-2020.1.15.

연계행사
개막식: 2019년 11월 15일(금) 오후 5시
아티스트 토크 및 북사인회 : 2019년 11월 30일(토) 낮 12시

장소 : MoPS 한미사진미술관 삼청별관 (서울시 종로구 삼청로 11길 11)
운영시간 : 화요일-일요일 | 10:30-18:00 (월요일 휴관)
목록보기
의견등록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갑철 Lee, Gap Chul
이갑철 - 적막강산

등록된 전시스케치가 없습니다.
 
 
관련기사의 데이터가 없습니다.  
 
 
 국내 최대의 사진전문 포털사이트인 아이포스 웹진에서는 각 미디어와 화랑의 전시담당자, 프로사진가, 전국의 각 대학 사진학과 교수 및 전공자, 미술계와 광고 디자인계, 출판 편집인,  의사, 변호사 등 전문직 인사, 국내 유수 기업의 최고경영자와 임원, 사진동호인 등 26만7,317명에게 사진문화에 관한 유익한 정보들을 제공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