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찬 - 먼지展
갤러리 사진적()
2020-02-04 ~ 2020-03-01
확대(키보드"+"버튼)----축소(키보드"-"버튼)
박상찬의 <먼지> 사진전을 추천하는 글



은하계 너머엔 무엇이 있을까요? 은하와 대우주, 과연 누가 상상이나 했을까요, 상상하지도 못했던 일을 상상한 건 과학자들일까요, 예술가들일까요?



‘먼지를 자세히 들여다봅니다.’ 그 행동을 해 본 사람들이 몇이나 될까요. 우리 생활공간 곳곳에 켜켜이 쌓인 먼지, 혹은 덕지덕지 붙은 먼지, 그 먼지를 털어 내거나 닦아버리는 사람은 많아도 먼지가 살아있다고 생각하고 느끼고 교감해 본 사람이 몇이나 될까요...

여기 박상찬이란 중년의 생물학 강사 그리고 현대음악단체 ‘프로젝트21앤드’ 대표, 그 이가 사진기의 렌즈를 통해 수년 간 먼지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친구로 삼고 이야기를 나누고 식구로 생각하고 같이 살아온 것 같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그 먼지의 시간들을 사진으로 그려 자신의 말을 하고 있습니다.



그렇습니다. 먼지가 살아있습니다. 지구의 탄생이후 수억만 년 동안 수수억의 각기 다른 생명체들이 이 지구에 살았거나 살고 있다면 분명 먼지도 그 생명체 중의 하나라고 생각한 사람, 그가 박상찬씨인 것 같습니다.

유기질(有機質/organic matter/생물체처럼 전체를 구성하고 있는 각 부분이 서로 밀접하게 관련을 가지고 있다)에 대해 조금의 상식이라도 있는 사람이라면 유기 반응(organic reaction)에 대해서도 이해가 될 일, 사람이 살아가는 사이 생겨나는 수많은 먼지 속 유기물체들은 그 속에서 미세반응을 일으키며 시간이 흐름에 따라 또 다른 모습을 나타냅니다. ‘먼지도 모이면 큰 산이 된다.’는 우리 속담 하나가 떠오르는 상황입니다.



이쯤에서 우리는 노래 한 곡이 떠오를 수도 있습니다. “내 조그만 공간속에 추억만 쌓이고, 까닭모를 눈물만이 아른 거리네. 작은 가슴 모두 모두어, 시를 써 봐도 모자란 당신, 먼지가 되어 날아가야지, 바람에 날려 당신 곁으로....” 가수 김광석의 “먼지가 되어”란 노래 말입니다. 생물학 박사인 박상찬씨가 현대음악단체 대표를 맡고 있는 현실, 그리고 그가 손에 든 사진기로 바라보는 먼지라는 피사체와의 교감. 먼지가 그린 그림을 그대로 복사해 내놓은 사진이 아니라 그 속에서 다시 자신 만의 이야기를 써 내듯 한 컷 한 컷 찍어낸 사진들. 그 사진들을 보며 다시 박상찬씨의 속내를 들여다보니 융통합의 시대에 걸맞는 시선을 갖게 된 것은 어쩌면 당연한 것 같고 그렇게 열린 눈으로 바라본 먼지의 그림은 마치 성화같기도 합니다. 그의 노력과 성찰에 따른 결과인 것 같습니다.



대상 의존적 매체인 사진은 어떤 대상을 선택하느냐에 따라 흥미롭기도 하고 진부해지기도 합니다. 먼지가 아주 흥미로운 자신의 파사체가 될 거라 생각한 박상찬씨는 어쩌면 ‘먼지들이 오랜 세월 그곳에 쌓인 이유가 무엇일까’를 고민했을 것이며, 그 보다 더 중요한 것은 ‘먼지들이 미래에 전하는 암호를 해독해’ 우리들에게 전하고자 이 작업을 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자신이 그려낸 사진 이미지를 통해...



그 말이 ‘생명’인지, ‘교감’인지 아니면 또 다른 어떤 말인지는 작가에게 직접 물어야겠지만 그가 그려낸 우주의 기운이 은연 중 제게 평온함을 전하고 있습니다.



2020년 2월 4일 봄이 오는 날. 강 재 훈(사진가, 강재훈 사진사숙 연구원장)
목록보기
의견등록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박상찬
박상찬 - 먼지展

등록된 전시스케치가 없습니다.
 
 
관련기사의 데이터가 없습니다.  
 
 
 국내 최대의 사진전문 포털사이트인 아이포스 웹진에서는 각 미디어와 화랑의 전시담당자, 프로사진가, 전국의 각 대학 사진학과 교수 및 전공자, 미술계와 광고 디자인계, 출판 편집인,  의사, 변호사 등 전문직 인사, 국내 유수 기업의 최고경영자와 임원, 사진동호인 등 26만7,806명에게 사진문화에 관한 유익한 정보들을 제공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