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의견등록
아래 글에 이어서... 필명 입력 가능 2012.01.25
사실 간단하게 말하자면 세 사진을 촬영하면서 같은 세팅을 쓸 이유를 발견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세 사진다 다른 배경을 썻다면 같은 장소에서 다른 드레스의 인물을 번갈아 촬영하는 촬영장면을 상상하지 않고 음주가무의 개념에 좀더 집중할 수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저도 그냥 넘어가기 어려워서 한마디 씁니다. 필명 입력 가능 2012.01.25
조명이 사용되지 않거나 미약한 상태에서의 촬영이 최선이었나 싶을 정도로 조명이 부적절한 사진입니다만. 그 이유를 느낄 수가 없습니다. 음주가무라면 음주가무 다운 화려한 조명을 쓴다던가 아예 플래쉬로 모든 사물을 명확히 밝힌다면 좀더 목적성이 드러났을 겁니다. 물론 이 세장만으로 모든것을 추론한다는것도 무리지만 이렇게 세장만 보여주시는 의도조차 잘 알기 어렵네요. 그리고 중요한 문제는 동일한 오브제 동일한 배경을 재사용 할 경우에는 그 이유가 분명히 작품의 내용으로써 표현이 되어야 합니다. 만약 그렇지 않다면 "내용의 의미" < "재사용" 의 관계가 되어 재사용된 배경만이 들어오게 됩니다. 문제를 일으키는 가장 큰이유는 "재사용" 이라는 개념이 "촬영셋팅" 이라는 개념까지 잠식하게 된다는 것입니다. 다르게 플어서 말하자면 한장으로 써는 발견하기 어렵지만 세번의 배경을 연속해서 봄으로써 열심히 촬영하는 작가와 촬영현장에 대한 상상이 이 세 사진의 관람 도중 발생한다는 사실입니다. 다음에 연속....
좋은 사진을 알아본다는 것 참으로 어렵습니다 손철희 2011.12.28
좋은 사진에 대한 설명도 이해가 쉽지않고,보기의 사진 또한 왜!좋은 사진으로 역사에 남을 만한 사진인지 또한 이해하기 참으로 어렵습니다.
[ 사진계동정 ] 2021년 「서울사진축제」 한국여성사진사 2021.07.13
[ 이벤트 ] 아이포스웹진 회원을 위한 엡손 포토 프린터 공동구매 2021.07.13
[ 출판 ] [출판] 김승곤 사진평론가의 『읽는 사진』 신간 도서 안내 2021.04.20
[ 사진계동정 ] 김정수 (대구예술대학) 교수 부친상 2021.03.23
[ 공모 ] 제2회 동오美農사진공모전 2020.09.30
[ 출판 ] [출판] 양종훈 사진집 - 제주해녀 출간 2020.02.19
[ 사진계동정 ] 시간의 여행자 ‘나라하라 잇코’, 떠나다 2020.02.19
[ 행사&세미나 ] 김녕만의 사진인문학 강의 ˝사진, 시간을 품다˝ 2019.11.05
[ 행사&세미나 ] 제6회 수원국제사진축제 2019.11.05
[ 출판 ] [출판] 사진예술 11월호 2019.10.29
중앙사진교육원
중앙사진교육원 단체전
Samons of KiMi
Samons of KiMi(02-394-6411)
이강우 Lee, Gang Woo
이강우 개인전 모조를 탐닉하다(Indulgence in Imitation)
최승훈, 박선민
최승훈, 박선민 개인전 untitled
김은영
김은영 展 ‘Unseen’
 국내 최대의 사진전문 포털사이트인 아이포스 웹진에서는 각 미디어와 화랑의 전시담당자, 프로사진가, 전국의 각 대학 사진학과 교수 및 전공자, 미술계와 광고 디자인계, 출판 편집인,  의사, 변호사 등 전문직 인사, 국내 유수 기업의 최고경영자와 임원, 사진동호인 등 27만5,256명에게 사진문화에 관한 유익한 정보들을 제공하고 있습니다.